언론에서 본 EMI

Extra Form
(2018.03.02, 중앙일보)
 
[임마누엘 칼럼] 한·일, 동중국해 유조선 침몰사고에 함께 대처하라
 
지난 1월 동중국해에서 일어난 선박사고는 환경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 파나마 선적의 유조선이 중국 화물선 ‘창펑수이징’호와 충돌해 독성 유해 물질인 콘덴세이트(휘발성 액체탄화수소)가 100만 배럴 가까이 유출됐기 때문이다. 이 위험한 화학 물질은 사고 해역인 동중국해를 넘어 이동하면서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 8년 전 멕시코만에서 발생해 아직도 문제가 남아 있는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의 딥 워터 호라이즌 원유 시추 시설 붕괴 사건 다음으로 큰 피해를 낼 수 있는 참사다. 생태계 파괴 측면에서 볼 때 동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한 최악의 위험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사고가 지구 온난화에 따른 해수 온도 상승, 산성화 및 과도한 조업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파괴 등과 맞물리면 우리에게는 대재앙이 될 수 있다. 동중국해와 인접해 있는 한국과 일본이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적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처럼 절박한 필요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일본은 역사 문제와 관련한 최근의 대립 양상 때문에 협력에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 서둘러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오염된 수산물과 물로 인해 건강상의 심각한 위험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한국 제주도와 일본 후쿠오카 지역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은 유출된 독성 물질 제거와 생태계 복원 방법을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 그 과정은 새로운 기술 개발에 대한 요구를 불러일으킬 것이다. 양국 정부는 하나의 팀처럼 일하면서 국민에게 사태의 진행 과정을 정확히 알려야 한다. 

 


[출처: 중앙일보] [임마누엘 칼럼] 한·일, 동중국해 유조선 침몰사고에 함께 대처하라
<중략>
 

 

 


  1. [중앙일보] 임마누엘 칼럼- 한·일, 동중국해 유조선 침몰사고에 함께 대처하라

    (2018.03.02, 중앙일보) [임마누엘 칼럼] 한·일, 동중국해 유조선 침몰사고에 함께 대처하라 지난 1월 동중국해에서 일어난 선박사고는 환경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 파나마 선적의 유조선이 중국 화물선 ‘창펑수이징’호와 충돌해 독성 유...
    Date2018.03.07 By관리자
    Read More
  2. SBS CNBC 제정임의 문답쇼 힘 - 대한민국이 모르는 대한민국

    지구경영연구원 이만열 원장(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교수)은 지난 3월 1일 SBSCNBC ‘제정임의 문답쇼,힘’ (Human IMpact)에 출연하였다. <방송 보기-클릭>
    Date2018.03.06 By관리자
    Read More
  3. No Image

    [HelloDD]-2018.02.12[새통사 지식공유]한국인만 모르는 자신의 문제

    글: 이순석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에서는 일주일에 한 번 자발적 학습 커뮤니티인 새통사(새로운 통찰을 생각하는 사람들)가 열립니다. ETRI 연구자들이 일반 국민과 선후배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디...
    Date2018.02.21 By관리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